UPDATED. 2021-07-27 16:39 (화)
속리산국립공원 [한국의 국립공원]
상태바
속리산국립공원 [한국의 국립공원]
  • 김윤미 기자
  • 승인 2021.06.2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로부터 제 2금강 또는 소금강이라 불릴 만큼 경관이 빼어나 한국팔경중 하나로 19706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총 면적 274.766k에 달하는 속리산국립공원은 충북과 경북의 여러 지역에 걸쳐 바위로 이루어진 산으로 주요 봉우리인 천왕봉과 비로봉, 문장대는 백두대간의 장엄한 산줄기를 잇고 있다. 암봉과 암릉이 잘 발달되어 있으며 남쪽의 천왕봉(1058m)을 중심으로 비로봉, 길상봉, 문수봉 등 8봉과 문장대, 입석대, 신선대 등 8대 그리고 8석문(石門)이 있다.

행정구역상으로 충북 보은군, 괴산군, 경북 상주시의 경계에 있으며, 화강암의 기묘한 봉우리와 산 전체를 뒤덮은 울창한 산림이 천년고찰 법주사와 잘 조화되어 수려한 경관을 이룬다. 은폭동·만수·화양동·선유동·쌍곡계곡과, 장각·오송폭포 등의 명소가 있으며, 정이품송(천연기념물 제103), 망개나무(천연기념물 제207) 1055종의 식물과 까막딱다구리(천연기념물 제242), 하늘다람쥐(천연기념물 제328) 등 희귀 동물을 포함해 1831종의 동물이 서식하고 있는 자연자원의 보고이기도 하다.

 

사진=국립공원공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읍면동의 기초자치단체화, 지방행정체제 개편-기능배분의 새 판 짜기"
  • 사회적 자본으로 접근한 지역사회 분석, 한국적 현실에 적합한 지표 개발돼야
  • 현장의 노력으로 결실 맺어가는 아산시 주민자치연합회
  • 부산 100년 번영의 초석 놓겠다는 마음으로 ‘월화수목금금금’
  • 돌파구 찾은 춘천시 주민자치사태, 마을자치지원센터 운영 등 시와 협의 중
  • 건물 안 작은 마을 [마을이 있는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