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7 16:39 (화)
서울시 각 구 주민총회 잇따라...송파구·강동구 개최
상태바
서울시 각 구 주민총회 잇따라...송파구·강동구 개최
  • 현동민 인턴기자
  • 승인 2021.07.0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각 구에서 주민총회가 한창이다.

먼저 송파구에서는 주민자치회를 시범 운영하는 6개 동(마천2, 방이2, 가락1, 위례동, 잠실본동, 잠실4)에서 온·오프라인 주민총회를 진행 중이다.

주민총회는 주민자치회를 통해 주민이 직접 제안한 마을의제를 토론, 숙의. 투표 등의 과정을 거쳐 주민자치계획으로 확정하는 자리다. 해당 동별 마을의제에 대해 온오프라인 주민 투표로 우선순위를 결정한 후 주민들에게 결과를 공유하는 과정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투표로 결정된 자치계획 우선순위 등은 713~15일 결과공유회를 통해 알리고, 향후 예산반영을 거쳐 2022년도 사업으로 시행한다.

각 동별 주민투표 및 결과공유회 일정은 해당 동 주민자치회 및 송파구청·동주민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동구에서도 주민총회가 진행 중이다. 71일부터 15일까지 동별 일정에 따라 개최되며 마찬가지로 민이 직접 마을에 필요한 의제를 발굴하고 토론과정을 거친 후 우선순위 투표를 실시해 2022년 자치계획을 하게 된다.

이를 위해 강동구는 올해 초부터 각 동별로 주민자치회를 새롭게 구성하고, 분과원을 모집하여 생활 자치 실현을 위한 의제 개발을 추진해 왔다. 숙의 토론을 거친 자치의제는 투표 정족수(동별 인구수 0.5%~1.0% 이상)에 해당하는 주민들의 참여 투표를 거쳐 2022년도 자치계획으로 결정된다.

강동구 역시 코로나19로부터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투표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강동구 주민자치회는 지난 2019년도 5개동 시범실시를 거쳐 올해 17개동으로 전면 확대 시행되었으며, 상일2동의 행정동 신설에 따라 올 하반기에 주민자치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사진=송파구청/강동구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읍면동의 기초자치단체화, 지방행정체제 개편-기능배분의 새 판 짜기"
  • 사회적 자본으로 접근한 지역사회 분석, 한국적 현실에 적합한 지표 개발돼야
  • 현장의 노력으로 결실 맺어가는 아산시 주민자치연합회
  • 부산 100년 번영의 초석 놓겠다는 마음으로 ‘월화수목금금금’
  • 돌파구 찾은 춘천시 주민자치사태, 마을자치지원센터 운영 등 시와 협의 중
  • 건물 안 작은 마을 [마을이 있는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