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5:42 (금)
주왕산국립공원 [한국의 국립공원]
상태바
주왕산국립공원 [한국의 국립공원]
  • 김윤미 기자
  • 승인 2021.08.1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6년 우리나라 12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면적은 105595이다. 보는 이를 한눈에 사로잡는 암봉과 깊고 수려한 계곡이 빚어내는 절경을 간직한 영남 제1의 명승지이다. 주왕산(720.6m)을 중심으로 태행산(933.1m), 대둔산(905m), 명동재(875m), 왕거암(907.4m) 등의 산들이 말발굽형으로 자연성곽 같은 멋진 산세를 이루고 있다. 7천만 년 전 용암이 흘러내리면서 굳은 용결 응회암으로 형성되어 특색 있는 경관을 보여주며 우리나라의 3대 암산 중 하나로 손꼽힌다. 청학과 백학이 살았다는 학소대, 앞으로 넘어질 듯 솟아오른 급수대, 주왕과 마장군이 격전을 가졌던 기암, 주왕의 아들과 딸이 달구경을 하였다는 망월대, 멀리 동해가 보이는 험준한 지형의 왕거암, 주왕이 숨었다가 숨진 전설의 주왕굴 등 명소가 많다. 대표적인 문화재로 신라 문무왕 12(672)에 창건한 대전사, 주왕의 딸 백련공주의 이름을 딴 백련암이 있다.

 

사진=국립공원공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민간위탁 즉시 폐지하라”
  • ‘주민의 권한 주민에게로’ 논산시 주민자치센터, 주민자치회서 직접 운영
  •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강원도 주민자치 박람회 및 우수 동아리 경연대회 전격 취소
  • ‘풀뿌리민주주의’ 구현 ‘더 행복한 광주’로!
  • 주민자치위원에 현직 통장 대거 지원...주민자치회 주민 대표성에 심각한 훼손
  • 명분 쌓기는 그만... ‘현장에 답 있다’는 제언이 공허한 외침에 그치지 말아야